블로그의 부활.

다가오는 2017년, 블로그에 기록을 남기는 것을 목표로 한다.

시간이 흐를 수록 추억이 사라져간다.

지금부터라도 추억을 기록하자.

그리고 언젠가 다시 꺼내어 보자.

댓글 남기기